목회자청빙, 교역자청빙

폐색전증이란? 증상부터 치료까지 쉽게 알아보기

폐색전증이란? 증상부터 치료까지 쉽게 알아보기



폐색전증은 폐동맥에 혈전이 생겨 폐로 가는 혈류를 막는 심각한 질환입니다. 이 질환은 신속한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며, 초기 증상을 놓치지 않는 것이 생명을 구하는 열쇠가 될 수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폐색전증의 기본 개념과 원인, 주요 증상, 진단 방법, 그리고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폐색전증이란? 기본 개념과 원인 알아보기

폐색전증(Pulmonary Thromboembolism, PTE)은 주로 다리나 골반에서 발생한 혈전이 폐로 이동하여 폐동맥을 막는 상태를 말합니다. 이러한 혈전은 깊은 정맥 혈전증(Deep Vein Thrombosis, DVT)으로부터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혈전이 폐동맥을 막으면 폐에 산소가 부족해지고, 이는 심각한 호흡 곤란과 심장 기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폐색전증의 주요 원인으로는 장시간의 비행기 여행이나 침대에서의 장기 휴식, 수술 후 회복 기간 중의 움직임 부족 등이 있습니다. 또한 흡연, 비만, 특정 유전적 요인, 그리고 호르몬 치료(예: 경구 피임약)도 폐색전증의 위험을 높이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위험 요인을 가진 사람들은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폐색전증의 주요 증상: 놓치기 쉬운 신호들

폐색전증의 초기 증상은 매우 다양하며, 다른 질환과 혼동될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갑작스러운 호흡 곤란, 가슴 통증, 빠른 심장 박동, 그리고 기침이 있습니다. 이 중에서도 호흡 곤란은 가장 흔한 증상으로, 갑작스럽게 숨이 차고 깊게 숨을 쉬기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다리나 발목에 부종이 생기거나, 다리에 통증이 있는 경우도 폐색전증의 신호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깊은 정맥 혈전증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다리에 이상이 느껴진다면 즉시 의료진과 상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초기 증상을 놓치지 않고 신속히 대응하는 것이 폐색전증 치료의 성공 여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폐색전증 진단 방법: 어떤 검사가 필요한가?

폐색전증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검사가 필요합니다. 첫 번째로 시행되는 검사는 주로 혈액 검사로, D-다이머(D-dimer)라는 혈액 내 물질의 농도를 측정합니다. D-다이머 수치가 높다면 혈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합니다.

이후에는 영상 검사가 주로 진행됩니다. 가장 흔히 사용되는 방법은 컴퓨터 단층촬영(CT) 폐혈관조영술로, 이는 폐동맥 내 혈전의 위치와 크기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폐환기/관류 스캔(V/Q scan)이나 초음파 검사도 시행될 수 있으며, 이러한 검사는 특히 신장 기능이 좋지 않은 환자에게 유용합니다.


폐색전증 치료법: 약물부터 수술까지 다양한 옵션

폐색전증의 치료는 환자의 상태와 혈전의 크기, 위치에 따라 다릅니다. 가장 일반적인 치료법은 항응고제(혈액 응고를 방지하는 약물)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약물은 혈전이 더 이상 커지지 않도록 하며, 기존의 혈전이 자연스럽게 흡수되도록 돕습니다. 초기에는 헤파린(Heparin) 같은 즉각적인 효과를 가지는 약물을 사용하고, 이후에는 와파린(Warfarin)이나 새로운 경구 항응고제를 장기적으로 복용하게 됩니다.

심각한 경우에는 혈전 용해제를 사용하거나, 카테터를 이용해 직접 혈전을 제거하는 시술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또한, 반복적인 폐색전증을 예방하기 위해 하대정맥 필터를 삽입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는 다리에서 생성된 혈전이 폐로 이동하는 것을 막기 위한 장치로, 주로 항응고제 치료가 어려운 환자에게 사용됩니다.


폐색전증은 신속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중요한 질환입니다. 초기 증상을 놓치지 않고, 위험 요인을 잘 관리하며, 증상이 발생했을 때 즉시 의료진과 상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번 포스팅을 통해 폐색전증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언제나 건강이 최우선이니, 작은 신호도 놓치지 마세요.

0